HERI 뉴스
카이스트에서 네 명의 학생이 연달아 자살한다. 세계적으로 촉망받던 교수 한 명도 자살한다. 학교 쪽은 상담과 심리치료 등의 제도 개선책을 내놓는다. 올해 이야기가 아니다. 1996년 봄 몇몇 일간신문 사회면에 보도된 이야기다. 그 비극이 꼭 15년 뒤인 올해 4월에 똑같이 이어지고 있다.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그런데 한국 사회의 반응은 15년 전과 조금 다르다. 일간신문 1면에 이 기사가 연달아 실리고, 다른 학교 교수 및 학생들과 사회에 진출한 선배들까지 충격과 슬픔에 잠겨 있다. ‘경쟁지상주의 사회의 비극’ 같은 거대담론까지 등장한다. 한국 사회 전체가 카이스트 사태 앞에 깊이 성찰하는 자세다. 

15년 전 이 사회는 남의 동네 사건·사고처럼 이 일을 다뤘는데, 왜 지금은 공분하고 슬퍼하고 있을까? 답은 간단하다. 지금 우리는 모두 카이스트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15년 전과 달리 지금 카이스트에서 벌어진 일은 남의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여기서 ‘우리’는 좋은 대학 나왔고 공부 잘했고 좋은 직장에 들어가 있는, 서른에서 50대 중반 사이의 당신이다. 지식인, 엘리트, 오피니언 리더라 불리기도 하고, 중산층이나 화이트칼라라 불리기도 하는 당신. 교수이거나, 언론인이거나, 법조인이거나, 대기업 직원이거나, 자기 사업을 운영하는 당신. 모두는 지금 카이스트에 살고 있다. 

뒤처지면 끝이라는 공포가 카이스트 학생들에게만 있었을 리 없다. 잘나가는 기업 다니다가도 한순간에 회사에서 밀려나서는 택시운전, 경비, 청소 노동을 하며 살아가는 사례는 이제 흔하다. 중소기업 사장, 의사, 변호사도 자기 사업에 실패하면 거리에 나앉을지도 모른다는 공포에 시달린다. 교수도 기자도 법조인도 사명보다는 생존을 먼저 고민한다. 

교육 문제로 가면 더욱 심각해진다. 나는 어떻게든 생존하더라도, 내 아이는 부모의 뒷받침 없이는 도저히 살아남을 수 없게 된다. 그래서 주머니 사정은 등록금 차등적용제를 받는 학생처럼 불안하면서도, 대학 영어강의보다 더 낯설고 비싼 영어유치원에 아이들을 보낸다. 자식을 책임지지 못한 부모가 되어버릴지 모른다는 공포가 부른 행동이다. 

‘외국에서는 더 심하게 한다. 글로벌 경쟁을 하려면 이보다 더 열심히 경쟁해야 한다. 늘 잘하던 사람도 한 번 실패하면 재기불능이 될 수 있다. 만일 실패한다면, 원인은 당신의 게으름과 무능이다.’ 카이스트 대학 당국의 목소리는 사실 우리 모두의 귓가에 울리며 공포를 일상화시키는 호통이다. 한 번 뒤처지면 그저 뒤처지는 게 아니다, 바닥 없는 나락으로 끝없이 추락하게 된다는 공포다. 

그러나 이 공포는 당신 혼자 살아남는다고 없어지지 않는다. 카이스트 총장을 바꾼다고 누그러지는 것도 아니다. 사회 전체를 바꾸어야 한다. 공포 없는 사회를 위해 세 가지 변화가 필요하다. 

첫째, 실패해도 경제적으로 받쳐줄 수 있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일이다. 둘째, 실패가 세대를 넘어서지 않도록 공평한 교육 기회를 모두에게 주는 일이다. 셋째, 상벌 같은 외적 동기보다 신념과 보람 같은 내적 동기로 움직이는 사람과 학교와 기업을 길러내는 일이다. 

우리는 카이스트에 살아서 두렵다. 그러나 카이스트에조차 살지 못하는 사람이 대한민국에는 훨씬 더 많다. 그들이 자살도 더 많이 한다. 카이스트의 자살률은 10만명당 15명가량이지만, 대한민국의 자살률은 2009년 현재 31명이다. 노인 자살률은 평균의 두 배가 넘고, 농어촌 지역의 자살률은 대부분 도시보다 훨씬 높다. 초중고생 자살률도 5년 동안 50%가량 높아졌다. 
충격받고 분노하고 눈물을 삼키는 데서 그쳐서는 안 된다. 스스로 목숨을 끊을 정도로 절망하는 사람이 생기지 않는 사회, 생존이 아니라 신념과 보람이 삶의 동기인 사회를 만드는 데로, 한 걸음 더 나가야 한다. 고인들 앞에 무릎 꿇어 용서를 청한다. 

트위터 @wonjae_lee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HTC폰의 약진, 꾸준함이 반짝거림을 이긴다 - HERI 경제해설(11월7일)

1. 그리스 문제 가닥 잡나 그리스 여야가 2차 구제금융안 비준을 위한 거국내각을 출범시키기로 합의했다. 현 파판드레우 총리는 퇴진하기로 했다. -- 구제금융안은 어떻게 되나요? 파풀리아스 대통령은 총리와 야당인 사마라스 신...

  • HERI
  • 2011.11.07
  • 조회수 11414

오지마을 우물가엔 시원한 웃음 넘쳤다

경제 경제일반 오지마을 우물가엔 시원한 웃음 넘쳤다 [한겨레] 김재섭 기자 웅진코웨이, 캄보디아 ‘식수 해결’ 5년째 우물파기 2015년까지 1000개 목표…마을 영아사망률 감소 소문퍼져 앞다퉈 신청…개인이름 우물기증도 활발 ...

  • HERI
  • 2011.11.04
  • 조회수 22610

내가 만약 한국인이라면 우선 재생에너지 힘쓸것 원전은 최후 선택이어야

경제일반 내가 만약 한국인이라면 우선 재생에너지 힘쓸것 원전은 최후 선택이어야 [한겨레] 등록 : 20111103 20:30 아시아미래포럼 연사에게 듣는다 ㅣ 트리 뭄푸니 2011년 막사이사이상 » 트리 뭄푸니 2011년 막사이사이상트...

  • HERI
  • 2011.11.04
  • 조회수 7862

EU 같은 경제공동체 동아시아선 비현실적 한·중·일 FTA 모색을

경제 경제일반 EU 같은 경제공동체 동아시아선 비현실적 한·중·일 FTA 모색을 [한겨레] 아시아미래포럼 연사에게 듣는다 ⑤ » 허시유 푸단대 교수 허시유 중국 푸단대 교수(42·경제학)는 한·중·일 경제공동체 구상에 대해 균형...

  • HERI
  • 2011.11.03
  • 조회수 8961

협동조합 은행이 투자자 소유 은행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

사회 사회일반 협동조합 은행이 투자자 소유 은행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 [한겨레] 김현대 기자 아시아미래포럼 연사에게 듣는다 ④ » 존스턴 버챌 스털링대학 교수스코틀랜드 스털링대학의 존스턴 버챌(60) 교수는 세계 협동조합계...

  • HERI
  • 2011.11.02
  • 조회수 8373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재생에너지 중심 재건 실험중”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재생에너지 중심 재건 실험중” [한겨레] 아시아미래포럼 연사에게 듣는다③ 원전족, 일본 전력시장 장악 손정의 등 녹색에너지 세력 발전차액지원제 등으로 도전 » 앤드루 드윗 릿교대 교수앤드...

  • HERI
  • 2011.11.01
  • 조회수 9117

서구가 답하지 못하는 문제 아시아가 해답 들려줄수도

서구가 답하지 못하는 문제 아시아가 해답 들려줄수도 [한겨레] 아시아미래포럼 연사에게 듣는다 ② 중국은 근대 국민국가 아닌 그들 나름의 문명국가 성장 지진해일·원전사고 충격 일본사회 변화 방향 고민 문명의 중심축이 유...

  • HERI
  • 2011.10.31
  • 조회수 7709

“댐 완공땐 마을 침수…새 집 지어준다니 꿈같아”

“댐 완공땐 마을 침수…새 집 지어준다니 꿈같아” [한겨레] 조기원 기자 소수민족 아이타족, 이사비용 턱도 없는 가난한 삶 코이카·아시아나·굿피플 새집 70채 지어 이주 계획 보건소도 세워…“자립기반 마련해주는 게 장기과...

  • HERI
  • 2011.10.28
  • 조회수 9051

유로권 재정위기는 과잉복지 탓 아닌 금융허브 몰입한 탓

경제 경제일반 유로권 재정위기는 과잉복지 탓 아닌 금융허브 몰입한 탓 [한겨레] [아시아미래포럼 연사에게 듣는다]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빚에 억눌린 정부·기업·가계 쓸돈 없으면 불황 가속화...

  • HERI
  • 2011.10.24
  • 조회수 7862

가난한 초원에 전하는 ‘자립 노하우’

경제 경제일반 가난한 초원에 전하는 ‘자립 노하우’ [한겨레] 이재명 기자 지구촌나눔운동, 유목민에게 축산·농업기술 전수 현지인 리더십 양성 초점…“삶의 질 향상에 일조” 갓 돌이 지났을 법한 딸아이를 가슴에 안은 체랭...

  • HERI
  • 2011.10.21
  • 조회수 8377

사막에 울창한 숲을…쿠부치에 심은 ‘녹색 희망’

경제 경제일반 사막에 울창한 숲을…쿠부치에 심은 ‘녹색 희망’ [한겨레] 박영률 기자 ‘대표적 황사 발원지’ 쿠부치 사막에 ‘길이 28km·폭 8km’ 숲 조성 “황사·사막화 방지에 도움 보람”…일본도 1992년부터 녹화사업 모래...

  • HERI
  • 2011.10.14
  • 조회수 10579

‘블랙아웃’ 걱정, 2차전지에 맡겨라

경제 경제일반 ‘블랙아웃’ 걱정, 2차전지에 맡겨라 [한겨레] 최현준 기자 작고 가벼운데 용량 큰 ‘반영구적 전기창고’ 삼성SDI, 소형 2차전지서 일본 제치고 1위 중·대형 박차…차세대 지능형 전력망 추진 지난 4일 찾은 ...

  • HERI
  • 2011.10.07
  • 조회수 8677

[싱크탱크 광장] ‘빚더미’ 대한민국·서울시 건강재정 되찾을 묘안은

사설.칼럼 칼럼 [싱크탱크 광장] ‘빚더미’ 대한민국·서울시 건강재정 되찾을 묘안은 나라살림 현황과 해법 [한겨레] 등록 : 20111004 19:45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뽑혔다. 경선 막바...

  • HERI
  • 2011.10.05
  • 조회수 9145

“안철수 현상은 □ 다”

정치 정치일반 “안철수 현상은 □ 다” [한겨레] 이지은 기자 등록 : 20110929 21:28 한겨레·싱크탱크연합 토론회 »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안철수 현상’은 무엇에서 비롯됐는가? 내년 총선·대선을 앞두고 불어닥친...

  • HERI
  • 2011.10.04
  • 조회수 9495

태양광 전지판 전세계 80개국에 펼치다

경제 경제일반 태양광 전지판 전세계 80개국에 펼치다 [한겨레] 김경락 기자 등록 : 20110929 20:30 | 수정 : 20110929 22:13 창업 9년만에 실리콘 태양광 모듈 세계 1위 지방정부 지원·과감한 R&D투자로 고속성장 최근 ...

  • HERI
  • 2011.09.30
  • 조회수 9055

[싱크탱크 시각] 위기의 본질 / 이원재

사설.칼럼 칼럼 [싱크탱크 시각] 위기의 본질 / 이원재 [한겨레] 한국 기업은 이미 위험을 관리하는 법을 배웠다 지금 위험한 것은 개인이다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경제위기’가 다시 입에 오르내린다. 원화 환율이...

  • HERI
  • 2011.09.26
  • 조회수 9374

페르시아만 바닷물을 ‘사막의 생명수’로

경제 경제일반 페르시아만 바닷물을 ‘사막의 생명수’로 [한겨레] 김경욱 기자 UAE 루와이스 200만㎡거대 물공장 가동 시작 폐열·폐증기 이용한 ‘다단증발방식’ 친환경 기술 22곳에 450만톤 규모…하루 1500만명 이용 가능 무...

  • HERI
  • 2011.09.23
  • 조회수 10016

독보적 철강기술로 ‘반환경’ 용광로 허물다

경제 경제일반 독보적 철강기술로 ‘반환경’ 용광로 허물다 [한겨레] 황예랑 기자 등록 : 20110915 20:26 가루로 쇳물 만드는 ‘파이넥스 공법’으로 공정 줄여 ‘용광로 대체’ 첫 성공사례…오염물질 배출량 급감 2007년 상...

  • HERI
  • 2011.09.16
  • 조회수 10798

CO₂ 배출 0…‘절전형 도시’ 만든다

경제 경제일반 CO₂ 배출 0…‘절전형 도시’ 만든다 [한겨레] 구본권 기자 등록 : 20110908 21:01 태양광 발전·빗물 이용 ‘에코하우스’ 실용화 코앞 2018년 창업 100돌 ‘그린플랜’…에너지솔루션 주력 일본은 지난 3월 동북...

  • HERI
  • 2011.09.16
  • 조회수 9262

‘맞춤 정보’ 지금 당신의 생각을 재단중

문화 책 ‘맞춤 정보’ 지금 당신의 생각을 재단중 [한겨레] 등록 : 20110902 21:20 개인 관심정보 알려주는 ‘필터링’ 콘텐츠 편식조장 민주주의 위협 » 생각조종자들 엘리 프레이저 지음, 이정태ㆍ이현숙 옮김/알키ㆍ1만5000원...

  • HERI
  • 2011.09.05
  • 조회수 8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