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헤닝 반틴 독일 플랫폼 산업 4.0 사무총장 인터뷰

민간 주도 ‘사회적 대화’의 결실
업계 깃발 들자 정부·노조 동참
‘데이터 제어+고품질 생산’이 핵심
“한국, 여러 주체들 적극 행동해야”

헤닝 반틴 독일 플랫폼 산업 4.0 사무총장이 지난 17일 독일 베를린 사무실에서 <한겨레>와 인터뷰하고 있다

헤닝 반틴 독일 플랫폼 산업 4.0 사무총장이 지난 17일 독일 베를린 사무실에서 <한겨레>와 인터뷰하고 있다

독일 제조업의 스마트 혁신은 민간이 주도한 ‘사회적 대화’의 과정이기도 했다. 2011년 비트콤(독일정보통신산업협회) 등이 깃발을 든 ‘산업의 미래’ 프로젝트에 프라운호퍼 같은 연구소, 산업별 노동조합, 정부 기구가 동참해 ‘산업 4.0’으로 진화했다. 2015년 가을 창설된 ‘플랫폼 산업 4.0’(Plattform Industrie 4.0)은 각계 전문가 300여명이 참여해 산업 4.0을 수행하는 플랫폼이다. 포럼을 열어 의제를 제시하고, 좋은 사례를 발굴해 모델화·표준화하며, 중소기업의 참여 문턱을 낮추는 역할을 했다. 헤닝 반틴 ‘플랫폼 산업 4.0’ 사무총장은 지난 17일 <한겨레>와 만나 “한국도 산업 4.0이란 큰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산업과 정치, 노조, 연구소가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영국이 금융에 집중하는 등 제조업의 시대가 갔다는 분위기도 있었다. 독일이 제조업의 스마트 혁신을 추진한 이유는?

“이들과 달리 독일은 생산의 20% 이상을 제조업이 차지하고 있다. 제조업의 강점을 더 살리고 강화하자는 게 목표였다. 정보기술과 실물을 연계해서 확장하고 강화해 갈수록 여건이 어려워지는 산업을 살리자는 것이었다. 특히 다른 나라는 소비자 시장에 관심이 높지만 독일은 기업 간 거래인 비투비(Business to Business)에 강점을 갖고 있어 이를 한층 중시했다. 전체 시장을 봤을 때 역시 가장 이윤이 높은 곳이 기업 간 거래이다.”

-‘플랫폼 산업 4.0’은 어떤 일을 해왔는가?

“중점을 둔 일은 우수 사례를 수집하는 것이었다. 산업의 변화나 미래의 노동에 대해 전문적인 정보를 모아서 이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변화에 가장 적합한 행동을 취하자는 전략이었다. 우수 사례가 상당히 많이 수집돼 공유됐다. 그다음은 중소기업이 이런 변화에 참여할 동인을 갖고 그에 맞는 여건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다. 우리는 독일 기업 두곳 중 한곳은 스마트 혁신에 참여하게 한다는 계획을 세웠는데 그 목표는 달성했다.”

-기술 측면에서 ‘플랫폼 산업 4.0’의 핵심은 무엇인가?

“생산의 유연성이나 개인화된 맞춤생산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은 중요하긴 하지만 일부이다. 사이버물리시스템(CPS)을 통한 융합이 핵심적이다.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제어해서 높은 품질의 제품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생산해 시장에 접목하는 기술이다.”

-제조업에 강한 게 디지털화에도 도움이 되나?

“독일이 예를 들어 미국과 다른 것은 우리는 기계산업에 강해 기계를 안다는 것이다. 따라서 그 기계 내부에서 생산돼 수집된 정보가 어떤 의미인지 해석하고 분석해, 가장 적합한 행동을 취할 수 있다. 데이터의 의미가 무엇인지 알아야 서비스도 할 수 있다. 기계를 모르면 데이터만 쥐고 있는 셈이다.”

-나라마다 환경이 다른데 한국이 독일을 벤치마킹하는 것이 효과적인가?

“중요한 것은 기본 규칙이 있고 그 부분은 확실하게 알고 행동을 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제가 9월 한국에 가서 정부 인사들을 만났을 때도 강조했는데, 독일도 산업계가 시작했지만 산업만의 일로 놔두지는 않았다. 학술적으로 지원하고 정부도 협조해서 다양한 행동주체들이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전략적으로 해 나갔다. 한국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특히 노조의 적극적인 참여는 성공에 절대적인 요인이다.”

베를린/글·사진 이봉현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시민경제센터 연구위원 bhlee@hani.co.kr


원문보기: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사회적기업 지원, 더 섬세하고 유연하게”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세션7 사회적 경제 거버넌스 워크숍 문 대통령 “사회적경제 전폭 지지” 여전한 ‘관 중심 지원체계’ 아쉬움 중간조직 등 거버넌스 개선 필요 “정부...

  • admin
  • 2017.11.23
  • 조회수 297

“일의 미래 논의에 노조 참여는 필수”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자이페르트 한스뵈클러재단 선임연구위원 인터뷰 기술혁신 두고 노사간 이견 적잖아 최소원칙에 합의…지속적 타협 필요 하르트무트 자이페르트 독일 한스...

  • admin
  • 2017.11.23
  • 조회수 297

기본소득, 미래 사회보장의 대안인가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세션6 기술혁명과 미래 국가의 사회보장 기술혁명 따라 일자리 줄어들면 기존 사회보장제도 무력화 가능성 핀란드·네덜란드의 기본소득 실험 비판적 고찰...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03

노동법 사각지대 ‘플랫폼 노동자’ 권리보장 방안 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세션5 플랫폼 경제와 노동 불안정 고용-저임금 노동 모순 집약 기존 사회보장제·노동법 변화 필요 프랑스 자영업자 실업보험에 포괄 등 노동 보호범위 ...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08

“4차 산업혁명 격랑, 노·사·정 3자 대화로 헤쳐가야”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알브레히트 독일 연방노동사회부 차관 인터뷰 독일 정부가 ‘노동 4.0’ 대화 주도 ‘기술혁신-노동 존중’ 합의 끌어내 사용자·정부는 노동 배제 않고 ...

  • admin
  • 2017.11.23
  • 조회수 292

직장민주화 없이 경제민주화도 없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세션4 직장 앞에 멈춘 민주주의 노동자, 회사 주요결정 참여 권리 독일 ‘노사공동결정제도’ 성공사례 한국 ‘노사협의회’는 실효성 낮아 민주노총 산...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17

“주민 주도로 지역 중심 일자리 창출을”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세션2 지역의 일자리와 사회혁신 중앙정부 한시적 대책 벗어나 입안부터 실행까지 시민 참여케 지자체-기업-지역공동체 손잡은 당진시 ‘일자리 혁신’ 관...

  • admin
  • 2017.11.23
  • 조회수 299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 시민 참여와 지자체 혁신으로 일군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세션1 스마트도시와 지역혁신 전략 학교·병원·공장 50년 뒤 확 바뀔 것 서울시, 도시 전자정부 실험서 앞장 미래형 주거, 공유경제서 실마리를 성북·은...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11

사회적 대화 위한 노사정 공동선언 나온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폐회식서 좋은 일자리 창출 등 다짐 예정 폐회식 뒤 노트북 경품 추첨 행사도 16일 오후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제8회 ...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10

커피, 기념품, 임직원 명함…‘아시아미래포럼’서 사회적 경제 만나요

커피·다과는 소셜카페협동조합 케이터링 서비스는 광진자활센터 기념품은 모어댄 업사이클링 가방 ‘한겨레’ 임직원 명함은 베어베터 제작 ‘소셜카페 협동조합’의 창립 총회 모습. 소셜카페 협동조합 제공 “조금 다르게 해 볼까...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11

“알파고가 인간 대체 못하는 건 ‘공감력’ 때문”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디지털 시대 공감의 힘’ 특강 맡은 정혜신 박사 인터뷰 기술진화에 ‘조연’으로 밀린 인간 일상은 전쟁, 마음은 지옥 사람은 ‘관계’ 속에서만 성찰도 치유도 가능 공감력 높아야 인정도 받는다 정...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19

한국 스마트공장 2800개…2022년엔 20000개 목표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생산성 23%↑ 불량률 46% ↓ 고용 6% ↑…제조업평균의 2배 질적인 수준은 아직 79%가 기초단계 경기도 시흥시 (주)프론텍의 품질검사 실시간 모니터링...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59

‘성장도 막는 불평등’ 해법은…‘새 분배방식’ 뜨거운 논쟁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특별강연·종합토론 분배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리더십 토의 가이 스탠딩 “불안정·비정규 노동자층인 ‘프레카리아트’ 불안 해소 위해 기본소득 도입해야”...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25

인간·로봇 함께하는…내일의 내 일을 찾아서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2025년 한국 제조업 인력 40%는 로봇이 대체한다는데… 우린 어떤 준비를 하고 있나 ‘일의 미래’는 어떤 모습이고 ‘좋은 일’을 위해 무엇을 할 것...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21

‘노동의 미래’ 좌표 제시하는 3인3색 나침반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기조연설·원탁토론 리처드 프리먼 “소수가 새 기술 통제하면 ‘로봇 봉건제’ 맞을 위험 자본과 노동이 과실 나눠야” 폴리 토인비 “디지털 시대 ‘플랫폼 노동’ 노동자의 삶 갈수록 위협 ‘노동시간 ...

  • admin
  • 2017.11.23
  • 조회수 318

[유레카] 낙타 행렬과 격차 사회 / 이창곤

칼럼니스트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alt="1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에서 폴리 토인비 칼럼니스트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s...

  • admin
  • 2017.11.21
  • 조회수 719

첨단기술시대 ‘좋은 노동’, 사회적 대화로 길을 찾다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기획] 일의 미래: 독일을 보다 ③사회적 합의를 위한 대화 디지털화 격변에 ‘산업 4.0’ 대응 시도 정부 앞장서 ‘노동 4.0’ 프로젝트로 확대 노사정 1년반 끈질긴 토론 거쳐 ‘좋은 노동’ 원칙 합...

  • admin
  • 2017.11.02
  • 조회수 660

“노동자 재교육하는게 스마트공장서 최우선”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기획] 일의 미래: 독일을 보다 [인터뷰] 산업4.0 직업훈련 책임자 클링겐부르크 힘쓰는 일 로봇이 도와줘 수월 고령화탓 기계와 협업 더 절실 디지털 ...

  • admin
  • 2017.11.02
  • 조회수 641

로봇과 협업, 사람 중심 조직화…“일자리 줄지 않았다”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 기획] 일의 미래: 독일을 보다 ② 일이 달라진다 로봇-인간의 협업 ‘스마트화’ 10년 독일 가보니 예상밖 제조업 일자리 줄기커녕 되레 늘어 규격품 대...

  • admin
  • 2017.11.02
  • 조회수 580

“디지털로 제조업 강국 독일을 업그레이드했다”

헤닝 반틴 독일 플랫폼 산업 4.0 사무총장 인터뷰 민간 주도 ‘사회적 대화’의 결실 업계 깃발 들자 정부·노조 동참 ‘데이터 제어+고품질 생산’이 핵심 “한국, 여러 주체들 적극 행동해야” 와 인터뷰하고 있다" alt="헤닝 ...

  • admin
  • 2017.11.02
  • 조회수 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