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사회
[더 나은 사회]
에너지 전환 운동 10년 발판 삼아
‘2050 넷제로’ 위한 전환센터 개소
“기후위기 대응 전환행동 실험 거점”

에너지협동조합 바탕 주민 참여 활발
‘마을에서 에너지로 먹고살기’ 도전

지난달 성대골 전환센터에서 열린 성대골 마을기술학교의 ‘우리집 그린케어’ 강좌에 참여한 주민들이 마을 기술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성대골 전환센터 제공
지난달 성대골 전환센터에서 열린 성대골 마을기술학교의 ‘우리집 그린케어’ 강좌에 참여한 주민들이 마을 기술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성대골 전환센터 제공

좁은 도로를 따라 전통시장과 저층 주택, 상가 건물이 이어진 서울 동작구 성대로. 사람들이 흔히 ‘성대골’이라 부르는 곳이다. 이 마을에 최근 낯선 이름의 공간이 새로 들어섰다. ‘2050 탄소배출 제로를 향한 성대골 전환센터’. 성대골 ‘전환마을 운동’의 거점을 표방하며 지난 8월 문을 열었다. 전환마을 운동은 기후위기에 대응해 공동체를 중심으로 마을의 회복력을 높이려는 운동이다. 10년째 이어져온 성대골 에너지 전환 운동의 시즌2라 할 수 있다.


성대골 주민들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2011년부터 에너지 절약 운동(절전소 운영, 가정 방문 에너지 진단), 주택 에너지 효율화 사업, 에너지 복지 사업(에너지 빈곤층 실태조사), 에너지 소비자가 직접 생산자로 참여하는 에너지 프로슈머 운동(태양광 발전) 등을 쉼 없이 펼쳐왔다. 성대골의 에너지 전환 운동을 이끌어온 마을기업 마을닷살림협동조합 김소영 대표는 “전환센터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 배출을 줄이려는 전환적 행동을 일상에서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지 실험해보는 거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다지 특별할 게 없는 도시 마을인 성대골에서 에너지 전환 운동이 지속적으로 펼쳐질 수 있었던 데는 마을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원동력이 됐다. 평범했던 주민들이 마을 교육을 통해 에너지 시민의식을 키우고 에너지 운동 활동가로 거듭났다. 성대골에 마을 연구원, 마을 기술자, 마을 에너지진단사, 에너지·기후변화 강사 등 마을 활동가들이 많은 이유다. 마을닷살림협동조합 차은주 사무국장도 그런 경우다. 두 아이의 엄마인 그는 2014년 가을, 마을에서 열린 에너지·기후변화 강사 양성 교육을 받고 에너지 운동에 팔을 걷고 나섰다. 그는 “강의를 듣고 ‘나 혼자만의 힘으로 아이들을 지킬 수는 없겠구나’ 하는 마음이 들면서 공동체 운동의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성대골의 에너지 전환 운동은 사회적 경제를 떼어놓고 설명하기 어렵다. 성대골에는 에너지 협동조합이 3곳이나 있다. 협동조합은 사회적 경제 기업의 한 유형이다. 맏형 격인 마을닷살림협동조합은 2013년 11월 설립됐다. 주택 에너지 효율 개선, 미니 태양광 설치, 전환마을 운동 등 성대골 에너지 운동의 구심점 구실을 해왔다. 2016년 2월에는 성대골 활동가들이 에너지·기후변화 교육을 진행하던 국사봉중학교에 생태에너지 사회적 협동조합이 만들어졌다. 생태에너지 전환 카페(생태 매점)를 운영하고 옥상에서는 햇빛발전(태양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한다. 발전 수익은 전액 장학금으로 쓰인다.

2018년 9월에는 가상발전소 사업을 위한 성대골에너지협동조합이 출범했다. 여러곳의 건물 옥상에 소규모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 뒤, 그곳에서 생산된 전기를 모아 전력중개 시장에 내다파는 사업 모델이다. 발전 수익을 지역 주민들과 나누는 이익공유형 재생에너지 사업이다. 시민들이 발전사업의 주체로 참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성대골에너지협동조합 이사장을 맡고 있는 윤혁 성대시장 상인회장은 “도시 옥상에 빈 공간이 많은데, 거기에 태양광을 설치한다면 수익도 얻을 수 있고 기후위기를 완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도 태양광이 확산될 수 있도록 발전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 개발 등의 지원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왜 협동조합일까? 김소영 대표는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 경제 조직의 특성에 주목했다고 한다. 에너지 전환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추구하려면 그 활동이 수익으로 연결되고 일자리가 생겨야 하는데, 협동조합이 그런 목적에 가장 적합한 조직이라는 얘기다. 김 대표는 동네 에너지 일자리 창출과 지역순환경제, 곧 ‘마을에서 에너지로 먹고살기’가 에너지 전환 운동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성대골에선 또 하나의 협동조합이 둥지를 틀 채비를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꾸린 마을기술네트워크가 그 씨앗이다. 마을기술네트워크는 마을에서 인테리어, 전기, 설비 등의 업체를 운영하는 기술자들의 모임이다. 이들은 첫 사업으로 마을 주택의 건물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위한 집수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성대골 전환센터와 함께 마을기술학교도 열었다. 주민들에게 에너지 성능 개선 집수리 기술을 가르치는 ‘우리집 그린케어’와 집수리 기술자를 양성하는 ‘마을기술 창업스쿨’ 과정으로 나눠 진행됐다. 올해 사업 성과를 지켜본 뒤 내년쯤 ‘마을기술협동조합’을 꾸릴지 검토할 계획이다.

성대골에서 이뤄진 건물 에너지 성능 개선(그린 리모델링), 가상발전소(이익공유 태양광 사업) 등은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뉴딜’의 핵심 과제이기도 하다. 성대골이 그린뉴딜을 먼저 실천해온 셈이다. 그러나 김소영 대표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비판적이다. 그는 “그린뉴딜은 에너지 전환을 목표로 삼아야 하며, 에너지 전환은 누구나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고 어떤 에너지원을 쓸지 선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라며 “지금처럼 돈 풀기 식으로 이뤄지면 대기업들만의 잔치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종규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위원 jklee@hani.co.kr

한겨레에서 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heri_review/967521.html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고령 빈곤층 안전망 다지고 노인돌봄·일자리 틀 확 바꿔야

전문가 좌담 오건호 “노년은 잔여기 아니라 후반기 하위 30%까지 소득보장체계 갖춰야 환경·문화 ‘참여’도 의미있는 일자리 사회적 경제 키우는 전환 시급” 이윤경 “노년에도 학습·일·여가 병행할 ‘연령 유연성’ 뒷받침하는...

  • HERI
  • 2020.11.18
  • 조회수 66

“5년 뒤면 천만 노인시대인데 아직도 죽음 외면하고 준비 안해”

초고령 대한민국 신중년 시대 3부 고령화 정책, 대안과 해법 ② ‘웰다잉 시민운동’ 나선 원혜영 전 의원 인터뷰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은 대통령 직속 기구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공동기획한 ‘초고령 ...

  • HERI
  • 2020.11.16
  • 조회수 122

인구급변 대비할 마지막 10년…신중년 활약할 길 터야

초저출산-초고속 고령화 대응은? 한 세대 만에 출생아 60% 줄고 65살 이상은 20년 뒤 34%로 조 “수도권 집중 막는 게 최우선 사회 지탱할 연령축 재편 논의를” 서 “생산인구-피부양층 균형 맞도록 새로운 사회경제시스템 서...

  • HERI
  • 2020.11.09
  • 조회수 166

“그린뉴딜, 사회적 경제에 기회…주민 참여 방안 모색을”

제14회 사회적 경제 정책포럼 사회적금융·일자리 창출 등 논의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상상캔버스’에서 ‘탈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열린 제14회 사회적 경제 정책포럼에서 김용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

  • HERI
  • 2020.10.28
  • 조회수 160

‘탄소배출 제로’ 우리가 먼저…성대골의 ‘그린뉴딜’ 실험

[더 나은 사회] 에너지 전환 운동 10년 발판 삼아 ‘2050 넷제로’ 위한 전환센터 개소 “기후위기 대응 전환행동 실험 거점” 에너지협동조합 바탕 주민 참여 활발 ‘마을에서 에너지로 먹고살기’ 도전 지난달 성대골 전환센...

  • HERI
  • 2020.10.28
  • 조회수 142

“농사 말고도 할 일 많아요” 지역의 미래는 베이비부머

고령층 진입한 베이비부머 1955~63년생, 고령층 맞먹어 101만명 출생 1970년생 50대 진입 귀농·귀촌 희망자 여전히 많지만 2011년부터 지속적인 감소 추세 여행 통해 지역살이 모색 살아보면서 귀촌 문턱 낮춰보려 협동조합·사회적...

  • HERI
  • 2020.10.21
  • 조회수 95

시니어 교육 뒤…좋아하는 일로 사회참여 ‘인생경로 전환’

5060 신중년들은… 배움 열의·일자리 욕구 강해 주축 베이비붐 세대 700만명 은퇴 뒤 위한 교육시스템 절실 정부·지자체 평생교육 지원은… 서울시 ‘50플러스재단’ 실무강좌 사회적 기업 등과 일자리 연결 일부 지자체들은 관련...

  • HERI
  • 2020.10.19
  • 조회수 126

“65살 인턴 됐어요” 인생 2막 시작하는 젊은 노인들

활동적 장년 ‘액티브 시니어’ 축적한 경험과 역량 바탕으로 새로운 일 배워 파트타임 활동 서울시 ‘50+ 인턴십’으로 지원 “경제적으로 도움 되고 보람도” 소비와 문화활동도 적극적 나이보다 5~10년 젊다고 생각 자신에 대...

  • HERI
  • 2020.10.14
  • 조회수 310

서울시·기업들 함께 ‘도시재생 창업·사회적경제 취업’ 지원

교육수준 높고 건강한 신중년 차원 다른 일자리 전략 필요 공공보다 민간 고용 창출하고 퇴직 전 준비교육 활성화 시급 신중년층은 정년을 맞거나 퇴직하면 일선에서 은퇴한다는 통념을 깬 세대다. 엔에이치(NH)투자증권의 ‘100...

  • HERI
  • 2020.10.14
  • 조회수 267

학력 높고 경제적으로 풍요한 ‘신중년’ 5060, 행복지수 높이려면?

초고령 대한민국 신중년 시대 2부 베이비붐 세대가 여는 신중년 시대 1회 신중년층의 행복 조건 베이비붐 세대 ‘신중년’으로 학력 높고 경제적 풍요 세대 이전 세대보다 ‘삶의 질’ 관심 “5060 행복도 상승 이들 때문” 내...

  • HERI
  • 2020.10.14
  • 조회수 199

금빛까진 아니어도, 모두가 은빛 노후 누리려면

[초고령 대한민국 : 신중년 시대] 1부 ③풍요로운 노인의 나라 스웨덴·독일 ‘노인 빈곤율 10%’ 스웨덴, 낸 만큼 받는 ‘NDC 연금’ ‘선별 보충급여’로 기초소득선 채워 큰 재정부담 없이 빈곤율도 개선 독일선 기대수명·...

  • HERI
  • 2020.10.14
  • 조회수 195

은퇴 이후에도 고단한 삶…평생 일에 치여 사는 노인들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노인들은 평균 72살까지 일한다. 소득 간 격차도 심각하다. 65살 이상 노인 빈곤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생계를 위해 노동시장에 뛰어든 노인들은 오래 일하면서도 ...

  • HERI
  • 2020.10.14
  • 조회수 197

일하는 고령층, 뒤받쳐줄 사회안전망 있나

고령자 일자리 확대 정책 많지만 실직 때 아무런 버팀목 없어 전국민고용보험제 등 대안 모색해야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고령층을 위한 일자리 정책이 쏟아지고 있지만 실직이나 고용 위기에 대한 사회안전망이 미흡해 보완이...

  • HERI
  • 2020.10.14
  • 조회수 189

우리 동네 사회문제 함께 해결해볼래요? ‘플랫폼’으로 오세요

[더 나은 사회] “시민이 지역의 문제 직접 발굴하고 정부·지자체·공공기관과 함께 해결” 민관 협력 ‘지역문제 해결 플랫폼’ 전국 8개 지역서 92개 과제 실험중 광주 ‘빈집과 청년의 달콤한 동거’ 새로운 공동체 재생 성...

  • HERI
  • 2020.10.05
  • 조회수 358

실패도 위험도 공유…사회안전망이 혁신을 춤추게 한다

[이재우의 산업혁신 톺아보기] [더 나은 사회] 한국 산업혁신지수 높지만 생산성 등 혁신 결과는 미흡 ‘실패에 따른 피해’ 두려움에 혁신적 기업 창업률도 저조 위험에 대한 도전 장려하려면 실패까지 보듬는 시스템 필요 ...

  • HERI
  • 2020.09.01
  • 조회수 371

공공조달은 사회적경제의 숨구멍…“‘우선구매 의무’ 법제화를”

사회적 경제 3법 이번에는 꼭! ③ 판로지원법 사회적 가치 추구하는 사회적경제 시장에서 영리기업과 경쟁엔 한계 공공구매가 자생력 키워줄 ‘마중물’ ‘5% 우선구매’ 등 판로지원 시급 품질 개선·악용 방지 노력도 필요 20...

  • HERI
  • 2020.08.10
  • 조회수 610

박광온 “사회적 가치법은 성찰의 결과…공공부문이 선도해야”

인터뷰 | 박광온 민주당 의원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사회적 가치법 대표발의 “‘돈보다 생명’ 인식 전환 필요 코로나 위기 극복에도 도움 될 것”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사회적 가치법'을 발의한 박광온 더불어민...

  • HERI
  • 2020.07.27
  • 조회수 501

‘경제적 효율성’에서 ‘공공성’으로…“우리 사회의 핸들을 꺾자”

사회적 경제 3법 이번에는 꼭! ② 사회적 가치법 “공공 이익과 공동체 발전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를 사회의 운영원리로” 문재인 대통령이 의원 시절 첫 발의 국회 벽 못 넘고 3건이나 자동 폐기 공공부문 정책 사회적 가치...

  • HERI
  • 2020.07.27
  • 조회수 621

“한국판 뉴딜 성공하려면 ‘사람 중심’ 사회적 경제 원리 작동해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 대전환과 사회적 경제 정책토론회 한국판 뉴딜, 지역과 현장에 뿌리 내리려면 사회적 경제 방식이 경제활동의 핵심 원리 돼야 이를 위한 사회적 경제 관련 3법 제도화 시급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

  • HERI
  • 2020.07.27
  • 조회수 476

“기본법은 사회적 경제의 든든한 밑돌…올해 안 제정돼야”

사회적 경제 3법 이번에는 꼭! ① 사회적 경제 기본법 사회적 경제의 정의와 범위 등 규정 통합·지속적 정책과 지원에 필수적 2014년 첫 제출 뒤 발의·폐기 거듭 21대 국회 ‘압도적 다수’ 민주당 적극적 ‘6전7기’ 국회 통...

  • HERI
  • 2020.07.20
  • 조회수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