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고용·환경 해결하는 ‘책임있는 시장경제’로
[한겨레] 황예랑 기자 기자블로그 기자메일

미래 위한 5가지 제안의 내용은

동아시아의 좀더 나은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기업 사회책임경영 특성 맞는 모델 연구··실천을
한·중·일 방송규약 아시아 문화채널 설립할만
‘사회적 경제’ 구축 사회적 기업·협동조합 늘려야
신재생에너지 육성 정부·기업서 투자 확대 필요


16일 막을 내린 ‘2011 아시아미래포럼’은 ‘미래를 위한 다섯 가지 실천과제’를 그 해답으로 내놨다. 동일본 대지진과 글로벌 재정위기는 한국·중국·일본 세 나라간 협력을 확대해야 할 필요성을 깨우치는 촉매제 구실을 했다. 동아시아는 이미 역내 무역 비중이 50%를 넘고, 한류와 일본 애니메이션 등의 문화적 교류를 통해 자연스레 하나의 지역 공동체를 형성해온 상태다. 다섯 가지 실천과제는 동아시아 공동체의 ‘밀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한·중·일 세 나라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 언론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 ‘나침반’이 될 것이다.


■ 지속가능한 발전 동아시아 공동체의 운영 원리는 ‘지속가능한 발전’이어야 한다는 게 포럼 참가자들이 공통적으로 내린 첫번째 해답이다. 방사능 유출이라는 위험을 방치했던 도쿄전력의 사례는, 주주 이익 극대화만을 목표로 하는 기업, 나아가 경제성장만을 최우선으로 하는 시장경제 원리가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단순히 경제적인 성과에만 매달리지 말고 좋은 일자리 제공, 빈곤 퇴치, 환경 보호 등을 목표로 하는 ‘책임 있는 시장경제’를 함께 만들어가야 하는 이유다. 손병해 경북대 교수는 “자연과 인간의 조화를 중시하는 동아시아 전통사상이 서구 시장경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사회책임경영 지금까지 동아시아 기업들은 사회책임경영(CSR)이나 공적 연기금의 사회책임투자(SRI)와 같은 이슈에서 서구의 모델을 본떠 오기에 바빴다. 이제는 동아시아라는 지역 특성에 맞는 고유한 모델을 적극 연구하고 기업들도 실천에 나서야 할 때다. 그런 면에서 아시아미래포럼이 자체 평가기준에 따라 ‘동아시아30’ 선정 작업을 해마다 진행하고 있는 것은 뜻깊다. 한국과 일본에서 일부 시행중인 공적 연기금의 사회책임투자도 더욱 활성화될 필요가 있다.


■ 한·중·일 공동의 방송규약 1989년 유럽의회는 ‘국경 없는 텔레비전’이란 지침을 채택해, 미국 할리우드 영상산업의 침투에 맞서 유럽 방송사들이 역내 생산 프로그램을 50% 이상 방영할 것을 권고했다. 이는 이후 유럽 공동체를 묶어주는 구실을 했다. 미디어는 사회를 통합하는 중요한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다. 이봉현 한겨레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아시아 정치·경제 공동체를 만들기에 앞서 문화적인 공동체 의식을 높이려면, 유럽처럼 방송 공동규약을 만들거나 아시아 문화채널을 설립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 ‘사회적 경제’ 구축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은 실업·빈곤·환경오염·사회적 약자 보호 등 기존 시장경제체제에서 해결하지 못했던 빈틈을 메워줄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민간기업 중심의 시장경제와 별도로, 동아시아 정부와 시민사회가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하는 ‘사회적 경제’의 토대를 닦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이는 전통적으로 협동과 연대를 중시해온 아시아만의 독특한 문화적인 특성과도 잘 맞아떨어진다.


■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 일본 대지진 이후 원자력에 의존해온 에너지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반성과 함께,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중·일 정부는 원자력 발전을 대체할 재생에너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말고, 기업은 이 분야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참석자들은 입을 모았다.


황예랑 기자 yrcomm@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미 리더십 잃어…한·중·일 미래지향적 연계 필요”

경제 경제일반 “미 리더십 잃어…한·중·일 미래지향적 연계 필요” [한겨레] 황예랑 기자 아시아미래포럼 개막 한·중·일 500여명 참석 » 영국 출신의 저명한 아시아 전문가인 마틴 자크 중국 칭화대 교환교수가 15일 ‘2011 아...

  • HERI
  • 2011.11.21
  • 조회수 7726

기업 투명성 평가 ‘우수’…고용분야는 ‘개선 필요’

경제 경제일반 기업 투명성 평가 ‘우수’…고용분야는 ‘개선 필요’ [한겨레] 최현준 기자 [아시아 미래포럼] ‘동아시아30’ 살펴보니 거버넌스·사회 점수 높지만 반부패·일자리는 성과 낮아 일 20곳…한·중은 각각 5곳 기아차...

  • HERI
  • 2011.11.21
  • 조회수 7817

포럼 참가자들의 환영사·축사

경제 경제일반 포럼 참가자들의 환영사·축사 [한겨레] [아시아 미래포럼] » 손경식(상의 회장)위기극복 지혜 모으자 손경식 (상의 회장)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의 더블딥과 유럽의 재정위기로 또다시 어...

  • HERI
  • 2011.11.21
  • 조회수 7996

“선진국 의존모델 이젠 안통해 윤리 반영된 공동체 개발해야”

경제 경제일반 “선진국 의존모델 이젠 안통해 윤리 반영된 공동체 개발해야” [한겨레] [아시아 미래포럼] 종합토론1-동아시아 경제공동체 ‘동아시아 경제공동체’를 주제로 열린 종합토론은 최근 아세안+3(한·중·일)을 중심으로 전...

  • HERI
  • 2011.11.21
  • 조회수 7260

“중 기업, 지재권등 신뢰성 위기” “사회공헌, 기부 아닌 참여 필요”

“중 기업, 지재권등 신뢰성 위기” “사회공헌, 기부 아닌 참여 필요” 종합토론2-아시아가 아시아에게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은 세계 어디서나 다국적기업들이 풀어야 할 숙제다. 특히 그간 서구 기업의 사회책임경영 모델...

  • HERI
  • 2011.11.21
  • 조회수 7826

“동아시아 공동체, 목적 뚜렷해야 EU위기 피할것”

경제 경제일반 “동아시아 공동체, 목적 뚜렷해야 EU위기 피할것” [한겨레] 황예랑 기자 최현준 기자 [아시아 미래포럼] 한겨레신문사 주최-한겨레경제연구소 주관 위기를 넘어 책임과 상생 » ‘2011 아시아미래포럼’이 열린 1...

  • HERI
  • 2011.11.21
  • 조회수 8320

중국의 시각에서 이해하고 적응하라

기조강연2/ ‘부상하는 중국’ 대비를 중국의 시각에서 이해하고 적응하라 » 마틴 자크 칭화대 교환 교수 과속·예측 불가능성 등 3대 위험성 존재하지만 역사·문화적 이해가 우선 조공체제 부활 가능성도 “한국은 중요한 정치적...

  • HERI
  • 2011.11.21
  • 조회수 7361

홍준표 “FTA 처리까지 넥타이 안매” 이정희 “넥타이 푼 게 심상치 않다”

정치 정치일반 홍준표 “FTA 처리까지 넥타이 안매” 이정희 “넥타이 푼 게 심상치 않다” [한겨레] 임인택 기자 [아시아 미래포럼] 정치인들 화제는 FTA ‘2011 아시아 미래포럼’에 참석한 국내 유력 정치인들의 화제는 ...

  • HERI
  • 2011.11.21
  • 조회수 7050

2011 아시아 미래포럼 관심 끈 참석자들

경제 경제일반 2011 아시아 미래포럼 관심 끈 참석자들 [한겨레] 김경욱 기자 구본권 기자 황예랑 기자 신영복 “연대가 만드는 경제 큰 의미” 정준양 “우리 기업도 책임있는 노력을” 정운찬 “지도자들, 동반성장 앞장서야...

  • HERI
  • 2011.11.21
  • 조회수 7417

인도네시아 사회적 기업의 힘, 오지 68곳에 전깃불

경제 경제일반 인도네시아 사회적 기업의 힘, 오지 68곳에 전깃불 [한겨레] 김경욱 기자 아시아의 지속가능 발전 위한 사회적 기업가 정신 분과토론 이베카·주민 지분 나눠 소규모 수력발전 건설 “개발자본 아닌 주민이 지역 ...

  • HERI
  • 2011.11.21
  • 조회수 7566

“유럽·미국 금융위기에도 협동조합 사업 흑자 냈다”

경제 경제일반 “유럽·미국 금융위기에도 협동조합 사업 흑자 냈다” [한겨레] 김경욱 기자 분과토론-새 키워드, 협동조합 » 왼쪽부터 존스턴 버첼, 구리모토 아키라, 김기태‘위기와 재앙의 시대’다. 유럽의 재정위기와 미국의 ...

  • HERI
  • 2011.11.21
  • 조회수 6402

“사회책임경영 기준 더 높이자”

경제 경제일반 “사회책임경영 기준 더 높이자” [한겨레] 최현준 기자 분과토론-동아시아 30 » 왼쪽부터 이영면, 이원재, 에바시 타카하시사회책임경영에 뛰어난 기업에는 어떤 특징이 있을까? 사회책임경영의 아시아적 모습은 과...

  • HERI
  • 2011.11.21
  • 조회수 7160

“아시아서 탈서구 시대 대안 찾아야”

경제 경제일반 “아시아서 탈서구 시대 대안 찾아야” [한겨레] 김경욱 기자 동·서양 상생 특강-패트릭 스미스 IHT 아시아판 전 편집국장 » 동·서양 상생 특강-패트릭 스미스 IHT 아시아판 전 편집국장“서양의 우세는 장구한...

  • HERI
  • 2011.11.21
  • 조회수 6240

“정부·기관 역할, 지속가능 투자에 중요”

경제 경제일반 “정부·기관 역할, 지속가능 투자에 중요” [한겨레] 황예랑 기자 분과토론-연기금의 사회책임투자 지난 4월 국민연금의 사회책임투자(SRI)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원회가 국민연금의 주...

  • HERI
  • 2011.11.21
  • 조회수 6737

“이주민 보도는 통합보다 공존 관점서”

경제 경제일반 “이주민 보도는 통합보다 공존 관점서” [한겨레] 최현준 기자 분과토론-아시아 상생 위한 언론역할 아시아의 상생을 위해 언론은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이날 한·중·일·미 4개국 6명의 언론전문가들은 신경민 ...

  • HERI
  • 2011.11.21
  • 조회수 6577

“재생에너지 관심촉구, 더 용감하게”

경제 경제일반 “재생에너지 관심촉구, 더 용감하게” [한겨레] 최현준 기자 분과토론-동아시아 에너지 미래 지난 3월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태는 일본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원전에 대한 사회인식을 바꾸도록 만든 계기였다. ...

  • HERI
  • 2011.11.21
  • 조회수 6468

고용·환경 해결하는 ‘책임있는 시장경제’로

경제 경제일반 고용·환경 해결하는 ‘책임있는 시장경제’로 [한겨레] 황예랑 기자 미래 위한 5가지 제안의 내용은동아시아의 좀더 나은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기업 사회책임경영 특성 맞는 모델 연구··실천을 한...

  • HERI
  • 2011.11.21
  • 조회수 6729

2012년은 3%대 성장 기정사실화 - HERI 경제뉴스해설(11/21)

1. KDI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4.3%에서 3.8%로 낮췄다. 민간 경제연구소에 이어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까지 3%대 성장을 전망하면서 정부도 내년 전망...

  • HERI
  • 2011.11.21
  • 조회수 6704

사상 최대 순이익 은행권이 감원-HERI 경제뉴스해설(11/18)

1. 유럽 불안으로 미 주요 주가지수 한달 사이 최저 미국 증시 3대 지수가 모두 1%대 하락. 다우지수는 1.13%, S&P500지수는 1.67%, 나스닥지수는 1.96% 떨어졌다. 주요 지수들은 최근 한 달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

  • HERI
  • 2011.11.18
  • 조회수 7395

50대 이상 영세자영업자 사상 최대-HERI경제뉴스해설(11/17)

1. 50대 이상 자영업자 사상 최대 50대 자영업자 숫자가 사상 최대가 됐다. 300만명이 넘었다. 최근 3개월간 자영업자 증가세를 이끈 것은 이 연령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10월 50대 이상 자영업자...

  • HERI
  • 2011.11.17
  • 조회수 7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