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10-08-23
‘아시아형 CSR 평가모델’ 내용
서구잣대 벗어난 ‘동양적 재구성’ 국제기준 새 구축
고용 문제 큰 비중…‘후진적 경영문화 개선’ 과제
한겨레 최우성 기자 메일보내기
<script></script>
» 지난 21일 저녁 아시아 사회책임경영(CSR) 평가모델을 위한 한·중·일 전문가회의인 ‘동아시아 30’ 행사가 인천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호텔에서 열려 참가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인천/김진수 기자 jsk@hani.co.kr
세계경제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는 아시아 기업들이 사회책임경영(CSR)도 선도할 수 있을까? 아시아적 가치와 전통을 살린 사회책임경영 평가모델을 만들어내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 한국·중국·일본 세 나라의 전문가들은 대체로 ‘그렇다’는 답을 내놓았다. 이들은 우선, 세계 금융위기 이후 아시아 대표기업들의 약진이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오랜 세월 서구 선진기업들을 쫓아가는 ‘추격자’의 지위에 머물렀던 아시아 대표기업들이 어느덧 세계경제의 최첨단을 달리는 ‘선도자’로 탈바꿈하고 있다는 얘기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이제 아시아 대표기업들의 사회책임경영을 평가하는 잣대 역시 새로운 기준에 따라 재구성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이런 움직임은 기존의 국제기준을 폐기·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보완·발전시키는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 아시아 맞춤형 평가기준 왜 필요하나 현재 기업의 사회적책임을 평가하는 국제기준은 여럿 있다. 유엔글로벌콤팩트의 10대 원칙, 글로벌리포팅이니셔티브(GRI) 가이드라인, 국제표준기구(ISO) 26000 등이 대표적이다. 해마다 열리는 다보스포럼에서는 사회적책임을 다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애쓰는 100대 기업을 추린 ‘글로벌 100’이 발표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 국제기준은 한결같이 서구사회의 맥락에서 출발했다는 공통점을 지닌다. 아시아 사회의 역사적, 문화적 상황에 걸맞는 평가 잣대와는 거리가 먼 셈이다.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는 “세계경제에서 아시아 대표기업들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고유한 특성을 지닌 아시아 대표기업들에 서구의 잣대를 일방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컨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요하네스버그 증권거래소가 만든 사회책임투자(SRI)지수는 흑인경제 활성화 등 해당지역의 상황을 충분히 반영한 기준을 담고 있다.

» 아시아 CSR 평가모델 개요

과연 아시아 전문가들은 무엇을 아시아적 특성으로 파악하고 있을까? 일본 호세이대 글로벌콤팩트 연구센터의 에바시 다카시 소장은 “동아시아 기업들은 옛부터 가족적 관계 등을 강조하는 전통이 남아있는데, 인사정책이나 고용정책 등에서 그런 특징이 잘 나타난다”며 “오늘날 서구 기업들이 가족친화경영을 강조하는 것도 동아시아적 특징의 장점을 인정한 결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공동체 가치에 대한 강조 등이 중요한 평가기준이 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실제로 이번에 만들어진 공동 평가모델에서는 고용창출 및 보장, 사회공헌 등의 항목이 기존의 국제기준에 견줘 높은 비중을 차지해, 이들 주제에 대한 아시아 사회의 높은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 국제기준 ‘대체’ 아닌 ‘보완’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아시아적 특성에 대한 강조가 결코 국제기준과 서로 다른 길을 걸어서는 안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영면 동국대 교수(경영학)는 “설령 아시아 사회에서 가족주의적 전통이 강하다고 하더라도, 이런 사실이 곧 경영 불법승계 등을 인정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후진적인 경영문화는 분명히 국제기준에 맞춰 개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한·중·일 공동의 평가작업과 함께 서구 금융시장 투자자들과 소통도 강조했다. 중국 칭화대 리더십센터의 양빈 소장은 “아시아 사회의 특성을 강조한답시고 너무 특수한 측면만을 강조하다가는 금융시장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지고, 결국 기업의 사회책임경영에 대한 압력을 행사하는 데도 실패할 것”이라며, “아시아 사회책임경영 평가모델은 기존의 국제기준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완·강화시키는 작업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은 “이번에 만들어진 공동 평가모델은 한·중·일 세 나라 전문가들이 주체가 되어 서구 잣대와는 다른 새로운 아시아 지역의 평가기준을 처음으로 만들어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개별 국가 차원이 아니라 지역 단위의 공동평가 기준을 만들고, 궁극적으로는 국제기준 자체를 새롭게 구축하려는 더 넓은 움직임으로 이어져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최우성 기자 morgen@hani.co.kr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정책토론회>건보 등 복지 확대땐 국가소송 당할수도

2011-03-08 건보 등 복지 확대땐 국가소송 당할수도 건보확대→민간의보 위축→손배소 우려 정부의 사회보장 정책에 재갈 물리게 돼 SSM입지 규제땐 한국정부 법정에 설수도 »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6879

<정책토론> 진보 “협정발효땐 집권해도 할수 있는게 없어”

2011-03-08 진보 “협정발효땐 집권해도 할수 있는게 없어”왜 한-미FTA 토론인가 “이대로 한미FTA가 체결되면, 집권하더라도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진보개혁진영의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한미FTA를 막아야 하고, 더 거대하...

  • HERI
  • 2011.06.27
  • 조회수 6830

<정책토론회> 야4당 정당연구소 손잡고 ‘정책연합’ 밑돌

2011-03-08 민주·민노·진보·참여당 등 시민사회 함께 ‘월례포럼’ 2010년 6월의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 5당과 4개 시민사회단체는 소위 ‘5+4 회의’를 통해 연합정치의 가능성을 실험했다. 그러나 2010년 3월 진보신당은 후보선출 ...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81

[세상 읽기] 복지‘국가’만으로는 부족하다

자동차가 달리려면 기름을 넣어야 한다. 그러나 기름만 넣는다고 자동차가 달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빠르고 안전하고 편안하게 움직이는 것이 목적이라면, 더욱 생각할 것이 많다. 차체가 튼튼하고 안전해야 하고, 운전기사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6703

[세상읽기] 기업 사회책임경영과 외교

2006년, 중국 베이징에 한국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에 대해 발표하러 간 일이 있다.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였을 때이다. 대사관이 중국 기업 및 학자들과의 교류 프로그램 주제로 기업 사회책임경영(CSR)을 선정해 진행했다. 5년...

  • HERI
  • 2011.06.27
  • 조회수 7510

[2010 아시아 미래포럼] “공동체·조화 ‘아시아 가치’가 기업성장 디딤돌”

2010-12-22 동아시아 기업의 진화 <5부> 한겨레-한겨레경제연구소 공동기획 “가격경쟁력보다 지속가능성 중요해져 단기성장 위주의 평가·보상은 개선을” ‘사람과 공동체, 조화의 중시.’ 16일 분과토론의 정수는 ‘아시아적 맥락에서의...

  • HERI
  • 2011.06.27
  • 조회수 6970

[2010 아시아 미래포험] “세계경제 주역 아시아, 역내문제 해결 주체로”

2010-12-22 동아시아 기업의 진화 <5부> 한겨레-한겨레경제연구소 공동기획 동아시아 GDP 15조로 미국·EU 제쳤지만 자국문제에 치우쳐 아시아 문제 등한시 “기업들, 책임있는 시장경제 구현 나서야” 최우성 기자 <script></scrip...

  • HERI
  • 2011.06.27
  • 조회수 7069

[2010 아시아 미래포럼] 사회책임경영 42.3점…자동차 ‘선두’ 소매 ‘꼴찌’

2010-12-22 <script></script> » 안철수 카이스트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석좌교수가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미래포럼에서 ‘벤처기업 성공의 조건’을 주제로 특별 연설을 하고 있다. 이종근 기자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058

[2010 아시아 미래포럼] “지식·인적자본 개발을” “국가-기업관계 새 틀을”

아오키 마사히코(스탠퍼드대 교수) “종업원 등 기업 공동체 집단지성 키워 나가야” 장하준(케임브리지대 교수) “주주이익 극대화하는 경영 패러다임 바꿔야” » ‘2010 한국 사회책임경영(CSR) 대상’ 수상자들이 15일 저녁 서울...

  • HERI
  • 2011.06.27
  • 조회수 7319

[아시아미래포럼]“사회적 책임경영이 기업의 성장동력”

2010-12-22 아시아 미래포럼 개막…기아차·삼성SDI ‘사회책임경영 대상’ 최우성 기자 »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리츠칼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0 아시아 미래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경쟁과 협력-새로운 아시아 ...

  • HERI
  • 2011.06.27
  • 조회수 7238

아시아미래포럼 향연 ‘전주곡’ 릴레이

2010-11-23 아시아미래포럼 향연 ‘전주곡’ 릴레이 [하니스페셜] 착한경제/ <script></script>  한겨레경제연구소(HERI)가 운영하는 경제웹진 ‘착한경제’(goodeconomy.hani.co.kr)에서는 지난 12일부터 ‘2010 아시아미래포럼’ 특별시리즈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6793

[세상읽기] 한-EU FTA에서 눈여겨볼 점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한국과 유럽연합(EU)이 자유무역협정(FTA)에 서명했다. 언론에는 국책연구소 보고서를 인용한 장밋빛 전망이 넘쳐나지만, 나는 심드렁했다. 경제 예측, 특히 장기적 예측은 의미를 갖기 어렵다. 목표...

  • HERI
  • 2011.06.27
  • 조회수 6411

[동아시아기업의진화] “품질은 일본차” 고객 신뢰로 리콜사태 넘겼다

2010-10-07 [동아시아 기업의 진화] 3부 일본-영광이여 다시 한번 황예랑 기자 이원재 기자 <script></script> » 일본 3대 자동차업체의 신흥시장 판매량 추이 1. 자동차 산업, ‘인간존중’ 경영철학은 계속된다 도쿄에서 130㎞ 떨어...

  • HERI
  • 2011.06.27
  • 조회수 8326

[세상읽기] 다시 떠올리는 동북아 균형자론

2010-09-25 “저게 중국 스타일이에요.” 옆에 앉은 일본 전문가가 흉보듯 말을 건넸다. 국제 세미나 행사가 예정보다 30분이나 늦어지고 있었다. 한·중·일 전문가가 모여 기업의 사회책임경영에 대해 논의하는, 유엔글로벌콤팩트 한...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56

‘아시아형’ 사회책임경영 기준 마련

2010-08-23 한·중·일 전문가 평가모델 확정 “서구와 다른 지역특수성 반영” 기업의 사회책임경영(CSR)이 핵심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중국·일본 전문가들이 아시아 사회의 전통과 가치를 담은 새로운 사회책임경영 평가기준을...

  • HERI
  • 2011.06.27
  • 조회수 6537

[사설] 아시아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주도해야

2010-08-23 한·중·일 세 나라 전문가들이 어제 한국에 모여 아시아적 특성을 고려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평가모델을 마련했다. 한겨레경제연구소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이를 확산, 발전시키기 위해 기...

  • HERI
  • 2011.06.27
  • 조회수 6619

[한중일전문가회의] 사회책임경영 새 잣대, ‘공동체 가치’를 원동력으로

2010-08-23 ‘아시아형 CSR 평가모델’ 내용 서구잣대 벗어난 ‘동양적 재구성’ 국제기준 새 구축 고용 문제 큰 비중…‘후진적 경영문화 개선’ 과제 최우성 기자 <script></script> » 지난 21일 저녁 아시아 사회책임경영(CSR...

  • HERI
  • 2011.06.27
  • 조회수 7153

[세상읽기] 한마디의 충고

2010-08-17 이원재 기자 <script></script>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올해 여름휴가 회심의 피서지는 과천시민회관 빙상장이었다. 푹푹 찌는 더위에 얼음이 가득한 곳에서, 일에 찌든 몸을 스케이트에 실어 단련시킬 수 있는 곳...

  • HERI
  • 2011.06.27
  • 조회수 6303

풍년 든다는데 농민은 시름 “유기농이 답이오”

[한겨레가 만난 사람] ‘사회적 기업’ 흙살림 이태근 회장 » 이태근 회장이 충북 오창 흙살림 본사의 작은 텃논에 살고 있는 우렁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 회장은 2~3평의 도시텃논에 여러 종의 토종벼를 재배하는 도시텃...

  • HERI
  • 2011.06.27
  • 조회수 7693

참된 경영자, 경영학을 버려라

잠깐독서 » 〈위험한 경영학〉 판검사나 의사 같은 전통적인 ‘엄친아’ 외에, 언젠가부터 다른 엄친아가 눈에 띈다.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의 우수한 경영대학원(MBA)을 다녔으며, 직장은 금융권이나 컨설팅회사에 다니는 이들...

  • HERI
  • 2011.06.27
  • 조회수 6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