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I 뉴스
2006-04-26
다른 사람들이 많이 갖고 있을수록 수요가 높아지는 네트워크 외부효과… 허영심 때문이 아니라 기술의 발전으로 주변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구매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네트워크 외부효과(network externalities)

베블런 효과(Veblen effect)

편승효과(bandwagon effect)

100만원짜리 노트북이 나왔다는 소식에 나는 불쾌했다. 사양을 꼼꼼히 뜯어보고는 더 속이 터졌다. 2년 전 내가 220만원 주고 산 노트북 컴퓨터보다도 더 좋은 사양이었으니 말이다. 속도도 빠르고 메모리도 비슷하고 하드디스크도 더 컸다. 게다가 무게는 가벼웠다. 분통 터지는 일이었다.

수요가 수요를 일으키고

마음을 가라앉히고 생각해보니 컴퓨터 값 떨어지는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20여 년 전, 내가 처음 써본 애플컴퓨터에는 하드디스크도 플로피디스크도 없어 카세트를 연결해 테이프를 10분씩 돌려 프로그램을 불러오고 저장했다. 메모리 크기는 64KB였다. 지금 파는 웬만한 컴퓨터는 메모리가 512MB다. 1MB는 1KB의 1천 배다. 그런 고물이 당시 돈으로 60만원이었다. 물가상승률이 매년 3%였다고 가정하더라도, 지금 돈으로 100만원이 훌쩍 넘는다.


△ 컴퓨터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 상품을 사용하고 있는지가 구매 결정의 중요한 변수가 된다. 서울의 한 전자상가 매장.(사진/ 한겨레 김경호 기자)

사실 컴퓨터라는 물건은 가장 처음 만들어졌을 때부터 지금까지 가격이 줄기차게 떨어졌다. 그러나 품질은 점점 더 좋아진다. 품질이 좋아지면 소비자가 느끼는 만족이 커질 텐데, 그러면 가격이 올라가는 게 시장 원리 아닌가? 왜 컴퓨터 값은 거꾸로 움직이는 것일까?

컴퓨터 값이 급하게 떨어지는 데에는 네트워크 외부효과(network externalities)라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 외부효과 가운데서도 특히 편승효과(bandwagon effect)가 나타나면서 컴퓨터 가격을 빠르게 끌어내린 것이다.

기본적으로 소비자의 구매 의사 결정은 소비자 개인의 취항에 따라 이뤄진다. 소비자는 사용 만족도가 구입 비용보다 높은 상품을 구매하고, 그렇지 않은 제품은 구매하지 않기 마련이다. 그러나 어떤 상품에서는 소비자 마음속의 취향보다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 상품을 사용하고 있느냐가 구매 결정에 더 중요한 변수가 된다.

네트워크 외부효과가 바로 특정 상품을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사용하고 있느냐가 소비자 수요에 끼치는 영향이다. 편승효과는 정(正)의 네트워크 효과다. 편승효과가 큰 상품은 다른 사람이 많이 갖고 있을수록 수요가 더 많아진다. 사람이 많이 몰려 줄을 서 있는 가게일수록 더 가서 물건을 사고 싶은 ‘떼거리 소비’ 심리를 나타낸 용어인 셈이다.

편승효과가 큰 상품은 가격을 내리면 매출 증대 효과가 매우 크다. 가격을 내리면 거기에 따라 수요가 늘어나는데, 단지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에 수요가 더 늘어난다. 떼거리 소비 심리가 발동하면서 편승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가격을 내려 수요가 늘어나고, 늘어난 수요 덕에 또 수요가 늘어나고, 또 늘어난 수요 덕에 또다시…. 이런 순환을 거치면서 매출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컴퓨터는 대표적으로 편승효과가 큰 상품이다. 주변 사람들이 모두 컴퓨터로 업무를 처리하기 시작하면, 그들과 서류나 정보를 교환하며 함께 일해야 하는 나도 컴퓨터를 사용해야 한다. 그러면 꼭 컴퓨터가 좋아서라기보다는 주변 사람들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컴퓨터를 사야 한다. 그러다 보니 컴퓨터 회사들은 경쟁적으로 가격을 내리게 된다. 편승효과 때문에 가격 인하에 따른 매출 증대 효과가 너무나 커서, 가격 인하분을 다 메우고도 충분히 남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네트워크 외부효과에 대해서 가장 처음 이야기한 사람은 미국 경제학자 베블런이다. 1899년 유명한 저서 <유한계급론>에서 상류층의 사치품 소비심리를 “사회적 지위를 과시하기 위해 벌이는 과시적 소비”라고 지적했다. 베블런은 엇비슷한 보석이나 옷을 비싸게 사입고는 하류층과 달라 보인다는 사실을 즐기는 당시 상류층의 허영심을 비판하기 위해 이 개념을 사용했다.

베블런이 <유한계급론>에서 지적

이후 경제학에서는 ‘남들이 갖고 있으니까 나도 산다’는 소비심리가 시장에 끼치는 영향을 ‘베블런 효과’, 또는 네트워크 외부효과라 부르면서, 시장 현상을 설명하는 하나의 도구로 이용했다.

요즘의 편승효과는 ‘허영심’으로만 치부할 수는 없다. 남이 가진 것을 갖지 않으면 물리적으로 그들의 네트워크에 들어갈 수 없는 일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휴대전화가 그 대표적 사례다. 다들 문자메시지로 모임을 소집하니, 휴대전화 구입 대열에 편승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예전에 휴대전화 업체들이 거의 공짜에 가까운 값에 전화기를 보급한 것도 이런 편승효과를 노린 전략이었다. 기술은 베블런이 지적한 ‘허영’이라는 심리적 구획짓기를 ‘문자메시지’라는 물리적 구획짓기로 전환시켰다.

일반적으로 편승효과가 가져오는 가격 인하 전략은 상품이 등장한 뒤 처음에는 별로 사용되지 않는다. 수요가 본격적으로 늘기 시작하는 시점부터 본격적으로 가격 인하 전략이 애용된다. 에누리는 시장이 포화 상태에 다다를 때쯤 사라지기 마련이다. 모두가 휴대전화를 갖게 된 지금, 휴대전화 업체들은 가격 인하나 보조금 지급에 전보다 시큰둥하다. 노트북을 구입할 예정이라면 참고하시라.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powered by SocialXE
List of Articles

짜릿하다 첫경험, 궁금하다 트렌드 3

2009-01-03 [한겨레] [매거진 esc] 신년특집 한복여행단 고! 격투기 출전 큐! 괜찮아, 잘 될거야♬ 2009년 50인이 꿈 꾸는 첫경험 “계획을 지우자! 이기적이 되자!” 가능하다면 아무것도 안 하고 머리를 텅 비우는 해...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92

[삶과경제] 글로벌 금융위기와 용산 참사

2009-02-04 철거민 시위대가 진을 치고 있는 용산의 한 옥상에 진입작전을 지시한 지휘관은 그 순간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을까? 법을 지켜야겠다는 사명감과 직업의식 이외에, 혹시라도 대형 참사가 날 위험이 있다는 생각을 했을...

  • HERI
  • 2011.06.27
  • 조회수 4611

“신자유주의 자식들”↔“보이지않는 저항”

2009-02-24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김경락 기자 <script></script> » ‘2009 희망 만들기 한겨레 시민 포럼’이 열린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에서 <88만원 세대>의 저자 우석훈(가운데)씨가 ‘빈곤의 덫의 복귀,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166

[삶과경제] 스타벅스 구조조정이 슬픈 이유

2009-03-04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장 2008년 4분기에 1억2천만달러(약 18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기업이 있다. 리먼브러더스의 파산으로 시작해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면서, 시장 참여자 모두가 공황 상태에 빠져 있던 시기였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89

잭 웰치 “주주가치 집착…어리석었다”

2009-03-13 자신이 창시한 주주가치 원칙 부정 비용 줄이려 구조조정에 치중 단기실적·시장만능주의 반성 류이근 기자 » 잭 웰치 GE회장. 이종근기자잭 웰치(74)는 1981년 제너럴일렉트릭(GE) 최고경영자가 된 직후 미국 뉴욕시 피에...

  • HERI
  • 2011.06.27
  • 조회수 4870

낯선 외국 조직과 10분만에 파트너십 이루기

2009-04-01 ‘파트너십’이라는 단어는 낯설지 않습니다. 영리와 비영리간 파트너십이 필요하다, 비슷한 미션을 가진 사회적기업이나 NPO끼리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는 등 많은 이야기를 듣지요. 하지만 어떤 목적에서든, 처음 만난 사람...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61

“세계 경제권력 시민사회로 이동중”

2009-04-01 영국서 열린 ‘스콜세계포럼’을 가다 이원재 기자 <script></script> » 스콜세계포럼에서는 세계 각국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경제위기 이후의 권력 이동 전망을 논의했다. 맨 왼쪽부터 레이 수아레즈 미국 기자, 캘라시 ...

  • HERI
  • 2011.06.27
  • 조회수 5014

[삶과 경제] 새해 경제 열쇳말 '착한경제'

2008-12-31 이번 송년 모임의 화제는 모두 암울하기만 했다. 도대체 이 경제의 향방이 가늠되지 않아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이야기가 주류였다. 불황의 끝이 지금은 보이지 않지만, 그러나 경제는 결국 다시 기지개를 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49

[삶과 경제] 글로벌 금융위기와 금융참사

2009-02-04 철거민 시위대가 진을 치고 있는 용산의 한 옥상에 진입작전을 지시한 지휘관은 그 순간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을까? 법을 지켜야겠다는 사명감과 직업의식 이외에, 혹시라도 대형 참사가 날 위험이 있다는 생각을 했을까...

  • HERI
  • 2011.06.27
  • 조회수 3679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2009-02-24 “신자유주의 자식들”↔“보이지않는 저항” [한겨레 시민포럼] 청년실업과 88만원 세대 김경락 기자 <script></script> » ‘2009 희망 만들기 한겨레 시민 포럼’이 열린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회관에서 <88만원 세대>의 저...

  • HERI
  • 2011.06.27
  • 조회수 5470

'황제 경영'은 정말 바뀔 것인가

2008-07-24 [한겨레21] ‘황제 경영’은 정말 바뀔 것인가 전문 경영인 체제 확립·개별 기업 독자성 실현해야…이재용 전무 복귀에 관심 집중 ▣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퇴진과 전략기회실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444

좋은 일 하고 돈도 버는 창업 없을까

2007-12-02 ‘노리단'은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의 문화예술분야 창업팀 중 하나인 뮤직퍼포먼스그룹이다. 2004년 6월에 만들어진 이 팀은 생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산업폐자재, 생활용품 등을 이용해 스스로 만든 악기를 ...

  • HERI
  • 2011.06.27
  • 조회수 3738

사람냄새 나는 돈이 세상을 바꾼다

2007-05-14 요즘 대학가에 ‘착한 돈 바람’이 불고 있다. ‘정치 구호’가 사그라든 대학가에 경제 쪽 관심은 날로 새롭다. 이들이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다. 이들은 전사회적으로 몰아치는 신자유주의적...

  • HERI
  • 2011.06.27
  • 조회수 4670

[나라살림가족살림] 사회적 기업과 경영능력

2008-04-30 7년 전, 이철종 대표이사의 꿈은 그리 복잡하지 않았다. 그저 취업을 하고 싶은데 일자리를 도저히 찾을 수 없는 사람도 제대로 된 직장에서 일할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했다. 그래서 직접 나서서 일자리를 만들기로...

  • HERI
  • 2011.06.27
  • 조회수 4709

‘사회적 기업가’ 양성학교 문 두드리세요

2008-08-20 사회적 기업가를 양성하는 교육 아카데미가 전국에 문을 연다. 실업극복국민재단은 노동부가 주관하고 에스케이(SK)가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가 아카데미 교육 운영기관으로 한겨레경제연구소 등 18곳을 최종 선정해 20일...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47

(나라살림가족살림) “착한 경제”의 코드

2008-01-30 부산의 엔지오 활동가들을 만났다. 사회생활의 대부분을 ‘좋은 일’을 하는 데 헌신적으로 보낸 그들의 주요 관심사는 이제 ‘돈벌이’였다. 자신이 이끄는 조직이 하고 있는 좋은 일을 지속시키려면 경제적 자립이 필요...

  • HERI
  • 2011.06.27
  • 조회수 3827

[5분경영학] 가게 땅값 올랐다고 웃지 마세요

2006-03-30 건물주가 가게 주인인 경우 자산은 늘어났지만 이익은 줄어든 셈… 늘어난 임대료를 챙긴다면? 눈에 보이지 않는 기회비용을 계산하라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회계적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545

[5분경영학] 피터 드러커의 시간관리법

2007-07-12 지식노동자의 가장 중요한 자원, 시간을 기록하고 관리하고 통합하라 ▣ 이원재 한겨레경제연구소 소장 timelast@hani.co.kr 미국 경영학의 대가 피터 드러커는 시간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가장 강력하게 주장했던 경영...

  • HERI
  • 2011.06.27
  • 조회수 5070

[5분경영학] 프로구단은 왜 신인을 지명할까

2006-06-09 선수가 의무적으로 한 구단에 노동력을 팔아야 하는 드래프트제의 경제학… 수요독점으로 가격 낮추는 전략, 공급업체를 독점한 월마트나 GM을 보라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

  • HERI
  • 2011.06.27
  • 조회수 4730

[5분경영학] 컴퓨터 가격은 왜 자꾸 떨어질까

2006-04-26 다른 사람들이 많이 갖고 있을수록 수요가 높아지는 네트워크 외부효과… 허영심 때문이 아니라 기술의 발전으로 주변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구매 ▣ 이원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timelast@seri.org 이주의 용어...

  • HERI
  • 2011.06.27
  • 조회수 5570